[CES2016]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K시리즈’ 공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22:44:57
    [CES2016]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K시리즈’ 공개
    보급형 라인업, 지난해보다 두 달 먼저 선 봬
    기사본문
    등록 : 2016-01-05 09:00
    이호연 기자(mico911@dailian.co.kr)
    ▲ K시리즈 제품 이미지 컷 ⓒLG전자

    LG전자는 5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6’에서 ‘K시리즈’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K시리즈는 조약돌을 모티브로 한 디자인에 고성능 카메라와 프리미엄급 UX를 내세운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이다.

    LG전자는 2016년 보급형 제품군을 지난해보다 두 달 먼저 공개하며 스마트폰 시장을 선제적으로 공략했다. LG전자는 2015년 보급형 스마트폰 라인업을 지난해 3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5)’에서 선보인 바 있다.

    LG전자는 ‘K10’, ‘K7’ 등 ‘K 시리즈’를 LTE, 3G용으로 출시한다. 이 제품은 1월 한국을 시작으로 유럽, 중남미, 미국, 아시아 등에 순차 출시 예정이다.

    K시리즈는 LCD 디스플레이 양측면과 상/하면 등 가장자리를 ‘2.5D’ 곡면으로 둥글게 처리한 ‘2.5D 아크 글래스’로 구성해 입체감을 높였다. 또 K시리즈는 메탈 느낌의 테두리로 마감해, 매끈하면서 스타일리시한 곡면 디자인을 구현했다. 이 제품은 후면 커버를 격자무늬 패턴으로 구성, 손에서 미끄러지는 것을 방지해 그립감을 높였다.

    LG전자는 고성능 카메라와 프리미엄 UX를 K시리즈에 적용하며 보급형 라인업의 성능을 차별화했다. K10은 최대 800만 화소, K7은 5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를 탑재했다. 특히, K10 LTE 버전은 1300만 화소의 후면 카메라를 장착해 프리미엄 제품에서나 즐길 수 있는 카메라 성능을 구현했다.

    이 외 ‘제스처 샷’, ‘제스처 인터벌 샷’, ‘플래시 포 셀피’ 등 ‘G 시리즈’의 대표 UX를 이번 보급형 라인업에 적용했다.

    K10과 K7 LTE 버전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주로 적용되던 ‘인셀 터치’ 방식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인셀 터치 방식은 터치 센서를 LCD와 통합해 더욱 얇고 가벼운 디스플레이를 구현한 기술로, 선명한 화면과 빠른 터치 반응속도를 제공한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 사장은 “K시리즈는 프리미엄 디자인과 성능을 합리적 가격으로 경험할 수 있는 제품군”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라인업으로 보급형 스마트폰 시장에서 경쟁력을 제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이호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