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2.2℃
맑음
미세먼지 40

그리스, 유럽 마지막으로 ‘동성 간 시민결합’ 허용

  • [데일리안] 입력 2015.12.24 16:10
  • 수정 2015.12.24 16:11
  • 스팟뉴스팀

동성커플도 혼인 관계 준하여 배우자로서의 권리 일체 보장받을 수 있어

<@IMG1>
그리스 의회가 동성간 시민결합을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22일 (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 저널, 호주 ABC뉴스 등의 외신은 그리스 의회가 동성 간 '시민결합(Civil Union)'법안 을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이로서 1989년 덴마크가 유럽 최초로 동성애자 커플의 시민결합을 허용한데 이어, 그리스는 유럽 국가 중 마지막으로 동성 커플의 시민결합을 허용한 국가가 됐다.

시민결합은 덴마크, 뉴질랜드, 우루과이, 프랑스, 미국 버몬트 주 등 세계 여러 나라에 도입된 결혼과 유사한 가족제도로, 혼인 관계에 준하여 배우자로서의 권리와 상속, 입양, 양육 등의 법적 이익이 보장된다.

시민결합은 본래 동성결혼 허용 요구에 대한 정치적 대체제로 탄생했지만, 동성 간 시민결합은 국가별로 5~10년씩 늦게 허용되어 왔다. 특히 그리스는 2008년 동성애자의 시민결합에 법률적 금지를 명시했으며 이에 2013년 유럽 인권 재판소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급진좌파 성향의 시리자당과, 중도 정당 포타미 등이 추진한 이 법안은 찬성 194표, 반대 55표, 기권 51표로 통과됐다.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지난 9월 그리스 연립정권이 구성된 뒤 처음으로 양 진영은 치열한 논쟁을 펼쳐왔으며 그리스 교회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히기도 했다. 이에 그리스의 동성애자 연합은 법안 찬성을 기다리며 "사랑은 죄가 아니다"라는 구호와 함께 의회, 아테네 성당 밖에서 시위를 벌였다.

법안이 통과되자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는 “오늘은 인권에 있어 매우 중요한 날이다”며 “낡고 수치스러운 관행을 끝내고 동성 커플들이 삶과 죽음에서 평당한 권리를 부여받았다”고 축하의 뜻을 전했다.

한편 국제 인권단체 ‘국제 앰네스티’는 그리스에 “역사적인 한 걸음을 디딘 것을 축하한다”고 전하면서도 “그리스 사람들은 여전히 성소수자에게 강한 적대감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의 적극적인 동성애자 보호책을 요청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