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에 물벼락’…여의도 상가 지하 수영장·기계실 침수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8:28:28
    ‘설에 물벼락’…여의도 상가 지하 수영장·기계실 침수
    침수량 1000톤에 달해, 수중펌프 5대 동원
    기사본문
    등록 : 2015-02-19 15:47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있는 한 상가의 지하 수영장 등에 물이 차는 사고가 발생했다.

    19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20분께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한 상가 지하 2층 수영장과 지하 3층 기계실이 침수돼 소방당국이 배수 작업에 나섰다.

    소방당국은 침수량이 1000톤 정도에 달하며, 지하 3층 기계실은 물에 완전히 잠겼고, 그 위층에 있는 실내 수영장도 바닥 일부에 물이 차, 수중펌프 5대를 동원해 물을 빼내고 있다고 전했다.

    상가 지하층에 물이 들어찬 원인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침수 당시 수영장은 설 연휴로 쉬는 날이어서 안에는 아무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물이 빠지는 대로 침수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