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이완구 녹취록, 취재윤리 어긋나" 유감 표명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21:51:44
    한국일보 "이완구 녹취록, 취재윤리 어긋나" 유감 표명
    "관련자에게 엄중 책임 묻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5-02-10 09:5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한국일보는 10일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녹취록 공개 파문과 관련해 유감을 표했다. 한국일보 캡처.
    한국일보는 10일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의 녹취록 공개 파문과 관련해 “경위가 무엇이든, 취재내용이 담긴 파일을 통째로 상대방 정당에게 제공한 점은 취재윤리에 크게 어긋나는 행동이었다”며 유감을 표시했다.

    한국일보는 이날 ‘이완구 후보자 녹취록 공개파문 한국일보사 입장’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본보는 이 후보자의 왜곡된 언론관이 문제가 있다고 보고 기사화 여부를 심각하게 검토했지만, 당시 그가 차남 병역면제 의혹에 대해 매우 흥분된 상태였고 비공식석상에서 나온 즉흥적 발언이었다고 판단해 보도를 보류했습니다”라고 밝혔다.

    한국일보는 녹취록 유출 경위에 대해 “본보 기자는 국회인사청문특위 위원인 김경협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실 관계자를 만나 취재하던 중 이 후보자의 해당 발언에 대해 얘기하게 됐습니다”라며 “청문회에서 이 후보자의 언론관에 대한 추궁을 준비하고 있던 김 의원실측에선 녹음 파일을 요구했으며, 본보 기자는 취재 윤리에 대해 별다른 고민 없이 파일을 제공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위가 무엇이든, 취재내용이 담긴 파일을 통째로 상대방 정당에게 제공한 점은 취재윤리에 크게 어긋나는 행동이었습니다”라면서 “당사자 동의 없이 발언내용을 녹음한 것 또한 부적절했습니다”라고 말했다.

    한국일보는 “다만 애초 이 후보자의 발언을 보도하지 않은 것이 이 후보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은 아니었고, 반대로 관련 내용을 야당에 전달한 것 역시 이 후보자를 의도적으로 흠집내기 위한 것이 아니었음을 밝혀두고자 합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본보는 이번 사태가 취재 윤리에 반하는 중대 사안이라고 보고 관련자들에게 엄중 책임을 묻는 한편, 재발방지를 위한 근본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본보 구성원 모두 깊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중도가치를 지향하는 정론지로서의 본분을 새기는 계기로 삼고자 합니다”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