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정은지, 첫 단독 콘서트에 "리허설하며 눈물···팬송 기대돼"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21:51:44
    에이핑크 정은지, 첫 단독 콘서트에 "리허설하며 눈물···팬송 기대돼"
    기사본문
    등록 : 2015-01-31 00:58
    스팟뉴스팀 (spotviews@dailian.co.kr)
    ▲ 에이핑크 '핑크 파라다이스' ⓒ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

    에이핑크 정은지가 데뷔 4년 만에 여는 첫 단독콘서트의 기대감을 전했다.

    30일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뮤즈라이브 홀에서 열린 에이핑크 첫 단독콘서트 '핑크 파라다이스' 기자간담회에서 정은지는 이번 콘서트에서 '팬송'이 가장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은지는 "팬 미팅을 두 번 하면서 팬송을 불러드렸다. 많은 분 앞에서 팬송 자체를 부른다는 것이 기분이 이상하더라"라며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사실 리허설을 할 때도 눈물이 났다. 주책 맞게 울어서 멤버들이 구박하더라"며 "팬송은 데뷔 초 리더(박초롱) 언니가 작사를 해서 의미가 큰 곡이다. 오늘 팬송이 가장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에이핑크는 30일과 31일 양일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첫 번째 단독 콘서트 '핑크 파라다이스'를 개최한다.

    이번 에이핑크의 단독 콘서트 '핑크 파라다이스'는 양일 7000여 석을 2분 만에 매진시키며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데뷔 4년 만에 진행되는 첫 콘서트는 기존의 순수하고 청순한 이미지 외에도 다양한 콘셉트의 무대들로 화려하게 꾸며진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