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연예대상' 김태희 작가 수상 소감 빈축, 왜?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21:17:40
    MBC '방송연예대상' 김태희 작가 수상 소감 빈축, 왜?
    기사본문
    등록 : 2014-12-30 09:04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김태희 작가 수상소감 ⓒ MBC

    2014 MBC '방송연예대상' 작가상을 수상한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김태희 작가가 긴 수상소감으로 시청자들의 빈축을 샀다.

    김태희 작가는 지난 29일 열린 '2014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작가상을 받아 무대에 올랐다.

    김태희 작가는 "정말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돼 기쁘다"며 "'라디오스타'를 하며 매일 아침에 눈을 뜰 때마다 행복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태희 작가는 "알고 보면 가장 독한 웃긴 김국진, '라디오스타'의 기둥이자 없어선 안 될 윤종신, 다시 태어나도 이런 성격이면 결혼하겠다는 생각이 드는 김구라, 규현은 사실 일반인 여자를 좋아한다고 알려졌는데 1등 하고 바뀌었다고 한다. 스타도 좋아한다고 하니까 관심 부탁드린다"고 다소 긴 수상 소감을 이어갔다.

    김태희 작가는 이어 "관둔 지 꽤 됐지만 '무한도전' PD님과 멤버들 감사하다. 사람이 살면서 바닥을 구르며 웃는 일이 얼마냐 있겠느냐. 항상 크게 웃을 수 있었다. 특히 노홍철이 고구마를 나르다가 넘어질 때가 기억이 난다. 그리고 형돈 오빠의 고백을 거절했던 것은 미안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수상 소감이 너무 길어서 집중이 안됐다", "내용 정리가 필요한 소감이었다", "민망했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