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9승, 최소 피안타·100K…추신수 삼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21일 21:14:42
    류현진 9승, 최소 피안타·100K…추신수 삼진
    신시내티전 7이닝 2실점..3경기 만에 퀄리티스타트
    추신수 상대 탈삼진 기록..시즌 9승
    기사본문
    등록 : 2013-07-28 12:57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류현진 ⓒ 연합뉴스

    류현진(26·LA다저스)이 추신수(31·신시내티)에 판정승, 시즌 9승 고지를 밟았다.

    류현진은 28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서 열린 신시내티전에 선발 등판, 7이닝 2피안타 1실점 1홈런 9탈삼진을 기록했다. 방어율(평균자책점)은 3.14로 끌어내렸다.

    두 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QS) 달성에 실패했던 류현진은 이날 경기에서 예전 구위를 완벽히 회복했다.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95마일까지 나왔다.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등도 예전보다 날카로워졌다.

    피안타 2개만을 허용, 메이저리그 진출 후 한 경기 최소 피안타 기록(5월29일 LA 에인절스전)과 타이를 이뤘다. 탈삼진 9개도 지난 5월1일 콜로라도전 12개 이후 최다 탈삼진. 반면, 추신수는 류현진을 상대로 볼넷 1개를 얻었지만 삼진 1개를 당하며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1회초 기다렸던 한국인 투타 대결이 펼쳐졌다. 첫 대결은 추신수 승리. 류현진은 선두 타자 추신수를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았지만 이후 연속 볼 4개를 던지면서 볼넷을 허용했다. 하지만 후속타자를 범타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다저스 타선은 1회말 선취점을 뽑았다. 푸이그의 빠른 발과 핸리 라미레스의 적시타로 먼저 점수를 올렸다. 하지만 류현진이 2회초 선두 타자 제이 브루스에게 솔로 홈런을 얻어맞았다.

    류현진과 추신수의 두 번째 맞대결은 3회에 펼쳐졌다. 이번에는 류현진의 승리였다. 80마일 체인지업으로 1루 땅볼을 유도했다.

    4~6회의 류현진은 완벽했다. 4회초 필립스를 중견수 플라이, 브루스를 헛스윙 삼진, 프레이저를 유격수 땅볼로 처리했다. 브루스를 상대로 잡은 삼진은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진출 후 100번째 탈삼진. 5회초에는 메소라코를 유격수 땅볼, 코자트와 아로요를 헛스윙 삼진으로 막았다.

    다저스 타선은 1-1로 팽팽하던 5회말 스킵 슈마커가 투런홈런을 쏘아 올리면서 류현진을 지원했다.

    6회초 류현진과 추신수의 세 번째로 맞붙었다. 이번에도 류현진이 웃었다. 류현진은 뚝 떨어지는 75마일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냈다. 헤이시는 루킹 삼진으로, 보토를 2루 땅볼로 솎아내며 3이닝 연속 삼자 범퇴로 막았다.

    추신수는 류현진과 맞대결에서는 안타를 치지 못했지만 수비에서는 제 몫을 했다. 6회말 1사 1루 위기에서 후안 유리베의 안타성 타구를 슬라이딩 캐치로 걷어냈다.

    류현진 호투는 계속 됐다. 7회초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필립스와 브루스를 1루 땅볼, 프레이저를 헛스윙 삼진으로 눌렀다. 3회초 보토를 삼진으로 잡은 것을 시작으로 13타자 연속 범타 처리였다.

    다저스는 류현진 호투와 5회 나온 스킵 슈마커의 투런홈런을 앞세워 4-1로 승리, 이날 패한 2위 애리조나와의 차이를 1.5경기로 벌렸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태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