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 "일단 만나서 얘기하자"…중국에 양보 촉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4일 21:28:03
    아베 총리 "일단 만나서 얘기하자"…중국에 양보 촉구
    중국 "정상회담 하려면 영유권 문제 일정조건 받아들여야..."
    기사본문
    등록 : 2013-06-30 17:56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는 30일 중·일 정상회담과 관련, 조건을 붙이지 말고 일단 회담을 갖자는 입장을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풀어야 할) 과제가 있다면 일단 만나는 게 바람직한 외교 자세"라면서 "만난다, 안 만난다를 서로가 (정상회담 개최의) 조건으로 내세우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발언은 중국측이 센카쿠(尖閣)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 문제에 대해 일정 조건을 일본측이 받아들이지 않는 한 정상회담을 하지 않겠다고 하는 데 대해 중국에 양보를 촉구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아베 총리는 그러나 중국이 요구하고 있는 정상회담 개최 조건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상세한 것은 말할 수 없다"면서 여러 과제에 대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고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정상간 회담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도쿄에서 가진 강연에서 "(중·일간에) 여러가지 절충은 하고 있으며 서로간의 거리가 좁혀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28일 인터넷 매체가 주최한 당수토론에서 "중국측은 센카쿠 열도 문제에 대해 일정 조건을 일본이 받아들이지 않으면 정상회담을 하지 않겠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본 언론은 중국이 센카쿠 열도를 둘러싸고 중·일 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라고 요구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데일리안=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