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美와 협의 진전 따라 단계적 관세철폐 합의”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미국과 중국 정부가 무역 협상 진전에 따라 점진적으로 서로 상대국에 부과 중인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원칙적인 합의를 했다고 중국 정부가 7일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주례 브리핑에서 "지난 2주간 중미 쌍방 협상 대표들은 각자의 관심사를 적절히 해결하기 위해 진지하고 건설적인 토론을 했다"며 "양측은 협상 진전에 따라 단계적으로 고율 관세를 취소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다.

가오 대변인은 이어 "만약 (중미) 양국이 1단계 합의에 이른다면 반드시 합의 내용을 바탕으로 동시에 같은 비율로 고율 관세를 취소해야 한다"며 "이것은 합의 달성의 중요한 조건"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은 미국과 무역 협상 과정에서 자국 경제에 큰 부담을 주고 있는 관세를 부분적으로라도 철회시키는 데 협상력을 집중해왔다.

미국 정부에 앞서 중국 정부가 먼저 양국이 원칙적으로 관세 철폐 방향에 동의했다고 공개적으로 발표한 것은 그만큼 중국이 이 문제를 더욱 중요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반면 미국은 중국의 향후 약속 이행을 담보할 도구로 현행 고율 관세를 최대한 많이 남겨두는 방향을 선호하고 있다.

따라서 양국이 '1단계 합의'에 의지를 갖고 있음에도 현행 관세를 일부라도 취소할 것인지, 취소한다면 양측이 각각 어느 수준에서 고율 관세를 철폐할 것인지가 민감한 쟁점이 되고 있다.

미중은 지난달 10~11일 제13차 고위급 무역 협상을 벌였고,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1일 "매우 실질적인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오는 16~17일 칠레에서 개최 예정이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1단계 합의'에 서명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하지만 칠레의 국내 사정으로 돌연 APEC 정상회의가 취소되자 양국은 제삼의 장소를 물색 중이다.

로이터 통신은 6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 정상 간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이 합의 조건과 서명 장소에 대한 논의가 이어지면서 다음 달까지 연기될 수 있다고 보도하면서 서명 장소도 미국이 아닌 유럽으로 결정될 가능성이 더 크다고 전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