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 상임위서 조국 비리 쏟아져…국감서 진상규명"


국조 거부 여당엔 "민심 외면하면 더 큰 저항 부딪힐 것"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
국조 거부 여당엔 "민심 외면하면 더 큰 저항 부딪힐 것"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0일 "이번 정기국회 국정감사는 조국을 둘러싼 권력형 비리 진상규명 국감이 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거의 전 국회 상임위원회에서 조국 관련 비리 진상규명 이슈가 쏟아지고 있고, 시간이 지날수록 조국 둘러싼 권력 비리의 몸집이 커지고 복합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무위는 가족 사모펀드, 기재위는 (조 장관 일가의) 불법·편법을 동원한 재산 불리기 과정, 교육위는 (조 장관) 딸의 스펙 조작과 웅동학원 사유화 문제, 행안위는 서울시와 교통공사의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수상한 조국 펀드 투자회사 밀어주기 의혹, 과기정통위는 조국 관련 실시간 검색어 조작 의혹 등이 있다"고 말했다.

국정조사와 관련해선 "여당은 검찰 수사 중이라 국조를 못한다는 궁색한 변명으로 국조를 회피하고 있다"며 "그러나 과거 최순실 사태 때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검찰이 아무리 수사를 열심히 해도 사건 전모의 파악을 위해 국조를 해야 한다'고 말했고, 실제로 국조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조 못한다'면서 여당이 민심을 외면한다면 더 큰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의 수사와 관련해선 "이 정도 혐의가 드러났다면 지금 당장 조국 부부의 휴대폰을 압수수색해야 한다"면서 "지금도 치밀한 증거인멸, 말맞추기, 꼬리 자르기가 자행되고 있을지 모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정도 혐의가 있는데도 조국이 버티고 있다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과 관련성이 있다는 합리적 의혹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다"며 "검찰은 살아있는 권력의 심장부까지 과감히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