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코퀸' 박민영, 힐링 로맨스로 돌아온다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 배우 박민영이 JTBC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출연을 확정했다. ⓒ 나무엑터스

로코퀸 배우 박민영이 힐링 로맨스로 돌아온다.

17일 박민영의 소속사 나무엑터스에 따르면, 박민영은 2020년 상반기 방영되는 JTBC 새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에 출연한다.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을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힐링 로맨스로, 극 중 박민영은 목해원 역을 맡았다.

목해원은 사람에 대한 상처와 불신으로 마음의 문을 굳게 걸어 잠근 채 어렸을 때 살던 북현리로 돌아가는 인물. 북현리에서 서점을 운영하는 임은섭(서강준 분)과 만나며 펼쳐지는 이야기가 따스한 감성으로 그려질 예정이다.

박민영의 '날찾아' 캐스팅 소식은 벌써부터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작년에 방영된 tvN 드라마'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출사표를 던졌고, 연이어 올해 초 방영했던 tvN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에서 박민영표 로맨틱 코미디를 완벽하게 선보였던 만큼 박민영을 향한 기대가 어느 때보다 뜨거운 상황.

감성 로맨스가 펼쳐질 '날찾아'에서 박민영은 더욱 깊어진 감정 연기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항상 작품마다 오랜 시간 고민하고 준비하는 열정을 보였던 박민영은 이번에도 역시 목해원을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첼로 연습에 한창이라는 후문. 특히 매번 찰떡 케미로 화제를 일으켰던 만큼 서강준과 보여줄 호흡도 기대할 만하다.

2019년 상반기 '그녀의 사생활'로 어느 때보다 화사하고 사랑스러운 봄을 선사했던 박민영이 내년 상반기 역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명불허전 로코퀸에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