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황교안 삭발에 '염려와 걱정' 전했다"


강기정 정무수석 통해 전달…"삭발 재고 요청했다"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하는 삭발을 한 것에 대해 '염려와 걱정'을 전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수석보좌관회의가 끝나자마자 강기정 정무수석을 불러서 황 대표의 삭발 관련해서 염려와 걱정의 말씀을 전달했다"면서 "이에 강 수석이 청와대 분수대 앞으로 가서 황 대표를 만나 대통령 말씀을 전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강 수석이 황 대표에게 대통령의 말씀을 전달했고, 삭발에 대해 재고를 요청한다는 의견도 전달했다"면서 "황 대표는 '조국 장관을 파면해야한다'고 말했고, 이에 강 수석은 '잘 전달하겠다'고 대답하고 헤어졌다"고 설명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