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경 “아시아나항공 인수해 업계 1위로 도약”


제주항공 성공 노하우 축적한 유일한 SI
다수의 신뢰도 높은 FI와 성공적 인수 위해 협의 중
최승근 기자(csk3480@dailian.co.kr) |
▲ 제주항공 항공기.ⓒ제주항공

“애경그룹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의 예비후보 가운데 항공운송산업 경험이 있는 유일한 전략적 투자자(SI)이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에 나선 애경그룹이 자신감을 드러냈다.

애경그룹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국내 1위 LCC인 제주항공은 우리나라 항공 산업에 근본적인 변화를 일으킨 시장의 개척자이며, 애경그룹은 시장의 치열한 경쟁과 수많은 견제를 뚫고 2006년 취항한 제주항공을 13년 만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LCC로 성장시키며 항공산업 경영능력을 이미 검증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애경그룹은 제주항공이 새로운 항공사업 모델을 성공시킨 저력을 바탕으로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해 노선과 기단 운용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아시아나항공의 핵심 역량을 더욱 강화하여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새로운 항공사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자회사 등을 포함해 160여 대의 항공기를 보유하게 되며,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상반기 각 사의 여객통계를 기초로 각 사의 점유율을 합하면 국제선 45%, 국내선 48%로 국내 최대 항공그룹이 된다.

현재 국내 항공여객점유율은 한진그룹(대한항공, 진에어)이 1위, 금호아시아나그룹(아시아나항공,에어부산,에어서울) 2위, 애경그룹(제주항공)이 3위이며 이번 인수전에서 애경그룹이 인수에 성공할 경우에만 1위 그룹 순위가 바뀔 수 있다.

애경그룹은 또 “전 세계적으로 항공산업이 위기에 직면해 있던 시기 주요 항공사간 인수와 합병이 항공산업의 안정을 이끈 사례를 연구해 침체기를 맞고 있는 우리나라 항공산업의 부흥과 시장 재편을 주도할 것”이라며 “그 동안 축적한 경영 노하우와 제주항공의 경쟁력을 자산으로 다수의 신뢰도 높은 재무적 투자자(FI)와 성공적인 인수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