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의회, 日불매운동에 '숟가락'…"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할 것"


민주당 소속 의원들 “우리 민족 자존심 지켜야”
홍성룡 서울시의원 “日 불매운동, 문화현상으로 자리잡아야”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
민주당 소속 의원들 “우리 민족 자존심 지켜야”
홍성룡 서울시의원 “日 불매운동, 문화현상으로 자리잡아야”


▲ 14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성룡 의원 등 전국 17개 광역의원들은 서울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제정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홍성룡 의원

17개 광역의원들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숟가락’을 얹었다. 전범기업 제품의 공공구매를 제한해 "자존심을 지키자"는 주장이다.

14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홍성룡 의원 등 전국 17개 광역의원들은 서울 종로구 일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 제정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은 국산 제품으로 얼마든지 대체할 수 있음에도 정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에서 무분별하게 구매해 사용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례안에는 △일본 전범기업의 정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시장과 교육감의 책무 및 기본계획 수립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지양에 대한 문화조성 조력 등의 내용이 담겼다.

17개 광역의회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3·1운동과 광복으로부터 기나긴 시간이 지났음에도 청산하지 못한 일제의 잔재 특히 전범기업은 우리 사회 깊숙이 파고들어 있고 우리는 그것을 잊고 살고 있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깝기만 하다”며 “우리 국민들을 강제 동원해 착취한 노동력으로 일어선 일본 기업들은 강제동원 피해자들에게 배상은커녕 공식사과조차 외면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근에는 수출규제와 함께 백색국가에서 우리나라를 제외하는 등 경제침탈 전쟁을 시작했다”며 “광역의회에서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 제정을 통해 국민 세금으로 구입하는 공공물품에서 만큼은 전범기업 제품 사용을 제한해 우리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의원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일시적인 것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생활 속으서 자연스러운 문화현상으로 자리잡아 극일로 가는 기회로 삼자”고 당부했다.

그러나 민주당 소속 광역의회 의원들의 이같은 움직임은 ‘관은 나서지 말자’는 당론과도 배치되는 것이라 파장이 예상된다.

앞서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 위운장을 맡고 있는 최재성 의원은 ‘문 정부가 한일갈등을 부추기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에 “한국 중앙·지방 정부가 국민에게 일본 제품을 사지 말라고 한 적이 없고, 불매운동을 하라고 하지 않았다”고 답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조례안 추진에 앞장선 홍성룡 서울시의원은 “조례안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전국의 많은 광역의원들로부터 조례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있었고, 조례 제정 의지도 강했다”며 “전국적인 지지와 관심에 힘입어 이번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