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트윗 '김정은 DMZ에서 만날 수 있다'…"떠본 것"


방한해 DMZ 방문 중 전격적인 만남 가능성 시사
"오늘 아침 생각해봤다…김정은 속을 떠본 것"
정도원 기자(united97@dailian.co.kr) |
방한해 DMZ 방문 중 전격적인 만남 가능성 시사
"오늘 아침 생각해봤다…김정은 속을 떠본 것"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만나고 있다./방송화면촬영 ⓒ데일리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우리나라를 방문했을 때, 비무장지대(DMZ)에서 북한 김정은을 만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한국시각) 트위터에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의 회담 등 중요한 몇몇 회담을 가진 뒤에, 일본을 떠나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으로 떠난다"며 "그곳에 있는 동안, 북한 김정은과 DMZ에서 손을 잡고 인사를 나눌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이날 나란히 우리나라에 들어온다.

한미 양국의 정상은 30일까지 1박 2일간 정상회담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며, 방한 기간 동안 트럼프 대통령이 DMZ를 방문할 가능성도 점쳐졌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서 북한 김정은을 만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예상됐는데, 이날 트위터로 인해 다시 북미 간의 극적인 만남이 이뤄질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오사카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의 트윗의 의미와 관련해 "오늘 아침에 생각한 것인데, '김정은도 만나고 싶은 마음이 있는지' 속을 떠본 것"이라며 "김정은이 만약 그곳(DMZ)에 온다면, 2분 정도 만나는 게 전부겠지만 그래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윗.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