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들 "김상조, 자타공인 온건주의자"…野는 "기업 죽이려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서 청와대 정책실장
한국 "기업 죽이나"…바른미래 "민생 난도질"
이유림 기자(lovesome@dailian.co.kr)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서 청와대 정책실장
한국 "기업 죽이나"…바른미래 "민생 난도질"


▲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1일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으로 임명된 김상조 현 공정거래위원장에 대해 "공정경제뿐 아니라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에 대해서도 이해가 높은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특히 민주당 의원들은 김 위원장이 '재벌 저격수'로 불리며 재계로부터 우려를 받고 있는데 대해 "김 위원장은 못 하는 것까지 주장하는 사람이 결코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으로 김 위원장을 가까이서 지켜봐온 한 민주당 의원은 "김 위원장은 시장을 잘 아는 분이다. 경제가 어렵다는 것도 공감하고 있다"며 "공정거래위원장이니까 재벌을 옥죌 거란 생각은 이해하지만, 절대 그런 분은 아니다"라고 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도 "김상조는 자타공인 온건론자이자 실용주의자"라며 "재벌 개혁도 사회적 합의가 가능하고 해낼 수 있는 것까지만 주장한다. 깃발만 드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돌려막기 인사'라는 일각의 지적도 반박했다. 국회 기재위원회 소속의 한 의원은 "차관이 장관 되는 것으로 뭐라 하는 사람은 없지 않느냐"며 "역량을 쌓은 사람이 관할범위가 넓어지는 직책을 맡는 것을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만 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했다.

이번 인사에 대해서는 "집권 3년 차에 '내실'을 가져가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한 의원은 "기조 유지 보다는 내실을 다지겠다는 의미가 더 크다"며 "문재인 정부 초기 소득주도성장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제는 혁신성장과 공정경제를 확립하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반면 야당은 "(김 위원장이) 이제 정책실장 옷을 입고 기업을 죽이려 한다"고 비판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아마 어떤 골목 상인은 청와대 인선 발표를 보다가 TV를 꺼버렸을 것이고, 어떤 중소기업 사장은 또다시 폐업을 저울질할 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새로울 것 없는 경제수석이 또 다시 국민 세금으로 강의실 소등 알바 일자리나 만들지나 않을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김 위원장은 기업 활동과 경제 활력을 위축시킨 장본인"이라며 "청와대가 김상조를 칼자루 삼아 소득주도성장의 칼로 어려운 민생을 더 난도질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소득주도성장의 실험을 완수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삐뚤어진 의지가 두렵기까지 하다"며 "문제는 정책 기조다. 소득주도성장에 대한 고집과 강박, 버릴 때가 한참 지났다"고 말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