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오늘 임시국회 '개회' 동시에 '휴점' 불가피


민주당, 야권의 경제청문회 요구 재차 거절
야권, 손혜원 국정조사, 윤석열 청문회 우선
주요일정 논의 無…시정연설 어려울 수도
이동우 기자(dwlee99@dailian.co.kr) |
민주당, 야권의 경제청문회 요구 재차 거절
야권, 손혜원 국정조사, 윤석열 청문회 우선


▲ 작년 12월 본회의 이후 70일만에 올해 첫 국회 본회의가 열린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소집요구로 6월 임시국회를 개회하는 가운데 사실상 개점휴업 상황이 이어질 전망이다. 여야가 의사일정 조율을 놓고 여전히 합의를 못한 탓인데 각 당은 주요 현안을 놓고 한 치의 양보도 없는 모습이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경제청문회’ 성사 여부가 국회정상화를 위한 유력한 조건으로 떠오르고 있다. 국가부채와 민생 경제의 어려움 등을 국회에서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데 여야 모두 공감대를 형성한 상황이다.

이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경제청문회 개최를 주장하며 민주당을 압박하고 있다. 하지만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경제 논의에 공감하면서도 “경제 실정, 국가부채 프레임을 걸고 공세를 취할 수 있다”고 거절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경제청문회 대신 ‘경제원탁회의’를 제안하며 긴장완화에 나섰지만 이 원내대표는 “국회를 정상화한 다음에 이야기할 문제”라며 재차 반대의사를 밝혔다.

야권은 정부여당의 행태에 대여공세를 높이고 있다.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동시에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통해 청와대의 검찰 장악 의혹에 대해 지적하겠다는 구상이다.

다만 한국당은 청문회 참석과 국회정상화 여부는 별개라고 선을 긋고 있다. 국회 파행의 원인인 선거제 패스트트랙 강행에 대한 정부여당의 사과와 취소를 여전히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국회를 개회하더라도 시정연설 등 국회 일정을 소화하기는 사실상 어려울 전망이다. 교섭단체 간 일정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문 의장 역시 일정을 강행하는 데 상당한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판단이다.

야권 한 관계자는 “여권은 추경안, 청문회 등을 놓고 빠른 처리를 요구하고 있고, 야권 또한 국회 파행에 피로감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날 오후 여야 간 청문회를 비롯한 주요 일정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