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나, 20kg 감량 "몸과 마음의 상처 극복"


이한철 기자(qurk@dailian.co.kr) |
▲ 가수 다나가 20kg 감량에 성공했다. ⓒ 쥬비스

가수 다나가 무려 20kg 감량에 성공했다.

다이어트 컨설팅 업체 쥬비스는 19일 "다나가 키 170cm에 82kg에서 62kg으로 총 20kg 감량에 성공하며, 몸과 마음의 상처를 극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다나는 방송을 통해 "견디기 힘든 이별로 심적으로 많이 무너졌다"며 "인생을 좌지우지할 만큼 아끼던 사람들과의 갑작스런 이별로 혼자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심리적 무력감이 찾아왔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3년 넘게 공개 연애 중이었던 연인과의 결별, 그리고 지인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까지, 다나는 모든 것이 부질없다고 여겨 한 번에 몸과 마음을 놓아버렸다고.

불면증과 우울증, 단절된 생활 패턴과 스스로 통제 하지 못했던 식습관으로 급속도로 살이 찌기 시작했고 대중의 염려보다 훨씬 극심한 수준이 됐다.

죽고 싶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심리적으로 매우 불안정한 상태였지만 다나는 결국 다이어트에 성공, 삶에 의지를 되찾고 있다는 소식이다.

다나는 이 업체를 통해 "건강을 되찾은 것이 삶을 제대로 살기 위한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이 들었다. 여기서 포기하면 후회할 것 같다. 가수라는 직업을, 그리고 삶을 포기하긴 아직 이르다고 생각한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