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티저 공개…송중기 파격 변신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 tvN 새 토일극 '아스달 연대기'가 대한민국 최초로 웅장한 고대 문명의 서막을 여는 첫 티저를 공개했다.영상 캡처

tvN 새 토일극 '아스달 연대기'가 대한민국 최초로 웅장한 고대 문명의 서막을 여는 첫 티저를 공개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담는다.

지난 12일 tvN 채널과 온라인 포털을 통해 공개된 15초 분량의 티저에는 강렬한 '태곳적 느낌'이 생생하게 담겼다.

웅장한 음악과 함께 시작된 '아스달 연대기' 첫 티저에는 '타곤'이라는 호명과 함께 타곤 역의 장동건이 정 중앙에 모습을 드러냈다. 거침없이 달려가는 전사들의 모습이 펼쳐지는 가운데 "그자는 어딨어?"라는 송중기의 목소리가 들린다.

이어 '모든 것의 시작인 이곳'이라는 자막과 함께 하늘을 날고 있는 시점으로 광활한 산맥을 지나 태고의 땅 '아스'의 도시, '아스달'이 조망됐다.

은섬 역의 송중기가 '아스달'이라고 읊조리면서 비장한 표정으로 말을 타고 내달리며 질주,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어 '살아남는다면 전설이 되리라'라는 문구 아래 울고 있는 갓난아기를 다독이는 손길, 숲을 달려가는 아이의 모습과 동시에 '생명을 해치면서 채워지는 욕망'이라는 목소리 속에서 충성을 맹세하는 전사들과 제사를 위해 성스러운 신전으로 들어가는 이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면서 "그 누구도 믿어선 안 돼"라는 묵직한 울림 뒤에 김옥빈-김지원-장동건-송중기의 모습이 지나간 후 말을 탄 송중기의 카리스마가 마지막을 휘몰아쳤다. 15초라는 짧은 시간 안에 파격적인 비주얼부터 역대급 스토리 전개까지 예고했다.

'자백' 후속으로 오는 6월 첫 방송.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