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 경고누적’ 근심거리 가득 안은 벤투호


키르기스스탄 경고로 중국전 결장 확정
대체자로 김문환 유력
스포츠 = 김평호 기자 기자(kimrard16@dailian.co.kr) |
▲ 경고 누적으로 중국전에 결장하는 이용.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대표팀 맏형 이용(전북 현대)이 경고 누적으로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이용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 선발로 나서 후반 34분 수비 과정에서 발을 높게 들어 상대 선수의 허리를 걷어차 옐로우 카드를 받았다.

앞서 필리핀전에서 이미 경고를 한 차례 받은 적이 있었던 이용은 경고가 2회 누적되면서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벤투호로서는 또 하나의 악재를 맞이했다.

약체 키르기스스탄에 간신히 승리를 거둔 한국은 골득실에서 중국에 뒤지며 C조 2위에 머물렀다. 이에 한국은 오는 16일 중국과의 조별리그 3차전에서 반드시 이겨야 조 1위로 16강에 오를 수 있게 된다.

59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한국은 목표 달성을 위해 반드시 조 1위를 차지할 필요가 있다. 만약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다면 결승전까지 이란, 일본 등 대회 우승후보들과의 대결을 피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경험이 많고 오른쪽 측면에서 활발한 오버래핑으로 공격의 활로를 열어주는 이용의 결장은 여러모로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다. 이용의 대체자로는 김문환(부산)이 나설 것이 유력하지만 조 1위 결정전에서 첫 선발 출전이라는 부담감을 얼마나 내려놓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용의 대체 자원을 마련해야 하는 벤투 감독의 근심이 깊어지게 됐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