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스타 유백이' 김지석, 인생캐 경신…"2019도 접수!"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 배우 김지석이 인생캐릭터를 다시 쓰고 있다. ⓒ tvN

배우 김지석이 인생캐릭터를 다시 쓰고 있다.

김지석은 tvN '톱스타 유백이'에서 톱스타 유백 역으로 열연 중이다. 특히 회가 거듭될수록 싸가지 유백이 아닌 맴찢 서사 속 애틋한 순애보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N '톱스타 유백이' 7회에서는 강순(전소민 분)을 걱정하며 할머니(예수정 분)가 있는 병원까지 찾아갔지만 대차게 거절 당하고 힘겨워하던 유백(김지석 분)이 다시 여즉도를 찾은 모습이 그려지며 짠내 나는 사랑의 시작을 알렸다.

멋지게 고백했지만 상황이 도와주지 않았다. 몰려든 기자들과 할머니가 쓰러져 눈물을 쏟는 강순을 먼저 보낸 유백은 홀로 남아 해명을 하고 고개를 숙였다. 곧 바로 할머니가 있는 병원으로 향했지만 마돌(이상엽 분)과 시비가 붙었고 이를 본 강순은 유백에게 팔찌를 돌려주고 여즉도에 오지 말라며 다시는 보고 싶지 않다는 날카로운 말로 상처를 입혔다.

강순에게 차인 유백은 슬퍼하며 남조(허정민 분)과 술을 마셨고 술에 취해 우연히 수족관을 발견, 주저 앉아 강순이 준 성게를 떠올리며 가슴 아파하는 장면으로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다시 여즉도로 돌아간 유백은 할머니가 마돌보다 자신을 예뻐하는 줄 알았지만 알고 보니 마돌을 챙겼던 행동을 깨닫고 충격을 받아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그런가 하면, 남조와 한 침대에서 아침을 맞이하는데 이어 수족관의 성게를 모두 가져온 술주정이 드러난 것과 강순이 두고 간 속옷을 발견하고 빵터진 유백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웃음을 유발했다. 여기에 묘하게 유백을 신경쓰는 강순에 아무렇지 않은 듯 다정하고 자연스러운 스킨쉽으로 여심을 저격, 설렘 지수를 높이며 단짠 로맨스의 절정을 찍었다.

이처럼 김지석은 애처로운 이별과 마음을 잡기 위한 노력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며 감정 이입을 이끌었다. 톱스타로서 감내해야 하는 상황과 그래서 더 아팠던 거절, 다시 시작하려 섬을 찾은 유백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풀어낸 것.

특히 김지석은 변화하는 유백의 희노애락을 실감나게 표현, 깊은 내공이 느껴지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유백에게 푹 빠져들게 하며 앞으로의 서사를 기대케 했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