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서 여고생 투신 사망…학교생활 부담 토로


발견된 유서 없어…경찰, 사건경위 조사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 충북 제천에서 여고생이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충청북도 제천에서 여고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제천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50분께 제천시 한 건물 바닥에 여고생 A 양(16)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학교 선배 B 양(18)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A 양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B 양은 경찰 조사에서 당시 함께 있던 A 양이 건물 옥상에서 자꾸 뛰어내리려 해 말렸으나 이를 뿌리치고 투신했으며, A 양이 평소 학교생활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양이 신변을 비관해 4층 건물 옥상에서 뛰어내려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 조사에 나섰다.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