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권력 맛본 노무현은 ´청년 노무현´ 아니다"


“´청년노무현´은 갚지 않아도 될 빚까지 갚는 그런 사람"
() |
▲ 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7일 ‘박연차 게이트’ 연루 의혹으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 "´청년 노무현´은 대통령 되기 이전까지가 끝"이라고 말했다.(자료사진)
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7일 ‘박연차 게이트’ 연루 의혹으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은 노무현 전 대통령과 관련, "´청년 노무현´은 대통령 되기 이전까지가 끝”이라며 “권력의 맛을 본 대통령 이후의 노무현은 더 이상 ´청년 노무현´이 아니다"고 말했다.

노무현 후보 수행실장 출신이기도 했던 그는 이날 저녁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도 “´청년노무현´은 남에게 빚을 졌다고 하면, 갚지 않아도 될 빚까지 갚는 그런 사람이었다”고 밝히며,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애증(愛憎)을 피력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의 사법처리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민정수석도 구속됐다"면서 "법의 형평성 차원에서, 임채진 검찰총장 입장에서 본다면 노무현 전 대통령을 구속시킬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괄적 뇌물죄 적용과 관련, “돈의 액수가 적다는 게 문제는 안된다. 대통령 위치에서도 돈을 받았다면 포괄적 뇌물죄가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전직 대통령을 사법처리까지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데일리안 = 박정양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