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단독] 삼성전자, 갤럭시S20 사전예약 기간 연장…코로나19 때문?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7:28
    수정 2020.02.26 08:59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방통위, 삼성에 “연장 말고 정책 바꾸라” 통보

불법보조금 근절 ‘자구책’ 깬 이통 3사는 ‘뻘쭘’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20 울트라’.ⓒ삼성전자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S20 울트라’.ⓒ삼성전자

삼성전자과 방송통신위원회가 ‘갤럭시S20’ 사전예약 기간을 두고 의견 차이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갤럭시S20 사전예약이 감소하자 기간을 늘려 제품 판매 확대를 추진하려는 전략인 반면, 방통위는 갑작스런 기간 연장으로 인한 유통시장 혼란을 우려하는 모양새다.


삼성전자는 25일 당초 다음날까지인 갤럭시S20 사전예약기간을 내달 3일로 연장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삼성닷컴 공지를 통해 “전국 디지털프라자와 각 이동통신사 매장에서 직접 갤럭시S20 사전 구매를 희망하는 고객들의 안전을 고려해 사전 예약 혜택을 부여하는 사전 판매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이 같은 조치가 불필요하다고 판단, 연장은 안된다는 입장이다. 방통위에 따르면 삼성전자 측에서 밝힌 사전예약 연장 사유는 ‘갤럭시S20 물량 공급 지연과 이에 따른 사은품 지급 연기 우려’ 때문이다.


앞서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노트10의 경우, 물량 부족으로 사전예약자들이 기기와 사은품을 제 때 받지 못하는 문제가 발생했고 소비자 불만이 이어졌다. 삼성이 이 같은 사태를 되풀이하지 않고 예약자들에게 제품을 바로 지급할 수 있도록 사전예약 기간을 더 확보하겠다고 방통위에 설명했다는 것이다.


이에 방통위는 삼성전자에 ‘사전예약 기간을 늘리는 것은 해법이 아닌 것 같으니 정책을 바꾸라’고 안내했다. 이미 사전예약 가입자들은 27일 기기가 개통되는데, 굳이 기간을 늘리는 것이 진짜 ‘사전예약’의 의미가 있겠냐는 설명이다.


방통위의 이 같은 조치는 지난해 발생한 ‘불법보조금’ 사태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통 3사는 지난 10일 방통위와 함께 ‘신규 출시 단말기 예약가입절차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주요 개선 내용은 기존 약 2주간 진행하던 사전예약 기간을 1주일로 단일화하는 것이다.


플래그십 단말기 출시 때마다 가입자 모집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인 것은 사전예약 절차가 무분별하게 운영되는 데 원인이 있다는 것이 이통 3사와 방통위의 판단이었다. 이는 갤럭시S20부터 적용됐다.


이날 삼성전자가 이통 3사에 사전예약 기간을 연장하자고 요청했지만, 시원스럽게 동의하지 못하고 거듭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도 같은 맥락이다. 업체들이 스스로 ‘기간 단축’이라는 수를 두면서까지 마련한 자구책인데 이걸 스스로 깨버린 모양새가 됐기 때문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전예약 기간 연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고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내린 조치”라며 “다른 목적은 없다”고 밝혔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변수로 삼성전자 측 요청이 있었고, 개통은 원래대로 27일에 이뤄지기 때문에 큰 시장 혼란을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