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에어서울, 전 임원 사표제출...내달 임금 전액 반납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7:16
    수정 2020.02.25 17:20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급여 반납에 부서장도 포함...전 직원 대상 1개월 이상 무급휴직

추가 감편과 운휴 확대...위기 극복 후 4월 중 운항 재개 방침

이스타 이달 급여 40% 지급...에어부산 등도 생존 몸부림

에어서울 항공기.ⓒ에어서울에어서울 항공기.ⓒ에어서울

에어서울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를 극복하기 위해 전 임원 사표 제출과 내달 급여 반납 등 고강도 자구책을 시행한다.


에어서울은 25일 코로나19로 인해 회사 경영환경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비용절감 차원에서 전사적으로 특단의 대책을 시행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대표 이하 모든 임원들은 일괄 사직서를 제출하고 이달부터 대표 30%, 임원 20%, 부서장 10%의 임금을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특히 고비가 예상되는 3월에는대표·임원·부서장 모두 급여를 100% 반납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 직원을 대상으로 3월 이후부터 1개월 이상 무급휴직도 계획하고 있다.


또 예약 부진 노선에 대한 추가 감편과 운휴도 확대할 예정이다. 지난 1월 말부터 중국 노선만 운항을 중단했으나 3월부터는 일본과 동남아로 운휴 노선을 확대한다.


회사측은 "현재 코로나19의 국내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예약 취소 등으로 에어서울의 수요는 70% 이상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신규 유입은 물론 항공 수요를 회복하기에도 어려운 상황이라는 판단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예기치 못한 악재가 닥쳤지만, 전사적인 경영 정상화 활동으로 위기를 헤쳐나갈 것”이라며 “상황이 진정되고 수요가 회복되면 4월 중에는 운항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이미 항공업계는 노선 운항 중단 및 감편에 이어 사표제출, 임급반납, 무급휴가 등의 조치를 취하며 비용절감에 나섰다.


이스타항공은 25일 지급할 예정이었던 임직원의 2월 급여는 40%만 지급하기로 했으며 에어부산도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들이 20~30% 급여 반납에 이어 일괄 사직서를 제출한 가운데 전 직원들은 무급휴가에 동참하기로 한 상태다. 이 밖에 다른 항공사들도 모두 이와 비슷한 조치를 단행하면서 생존의 기로에서 살아남기 위한 몸부림을 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