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키즈’, 입소문 퍼지며 오프라인으로 판매 확대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6:53
    수정 2020.02.25 16:54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초도 물량 완판 이어 론칭 두 달 만에 150만개 판매

ⓒ빙그레ⓒ빙그레

저출산 시대에 역발상으로 출시한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키즈가 기존 온라인 판매에서 오프라인으로 유통망을 확대한다. 맘카페 등을 중심으로 입소문이 퍼지면서 론칭 두 달 만에 150만개가 판매되는 등 매출이 확대되고 있다.


빙그레는 지난해 6월 아이들도 즐길 수 있는 새로운 가공유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출시했다.


1974년 출시 이후, 국내 가공유 시장 매출 1위를 놓치지 않고 있는 빙그레 바나나맛우유는 오랜 세월 동안 용기 모양, 용량 등 변하지 않는 제품 고유의 특성으로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어린 아이들이 한 번에 마시기에 다소 용량이 많은 데다(240ml) 남은 제품을 보관하기도 어렵다는 소비자 의견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러한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빙그레는 어린 연령대의 아이들도 즐길 수 있는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출시하게 됐다.


앙증맞은 패키지에 귀여운 캐릭터가 삽입된 바나나맛우유 키즈는 한국낙농육우협회의 K-MILK 인증을 받은 국내산 원유 92%를 함유한 제품으로 국내 가공유 제품 중에서 원유 함량이 월등히 높은 제품에 속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유기농 바나나 농축 과즙과 갈색 설탕을 사용했으며 칼슘, 철분, 비타민D, 아연을 첨가했다. 용량은 120ml로 아이들이 한 번에 마시기 적당하며 무균팩 충전을 통해 실온 보관이 가능하다. 유통기한도 10주로 늘려 편리성을 더했다.


바나나맛우유 키즈는 초기 온라인 쇼핑몰만을 통해 판매를 시작했다. 론칭하자 마자 단기간에 준비된 물량이 모두 완판되며 출시된 지 약 두달 만에 150만개가 판매됐다.


이러한 추세에 힘입어 최근에는 대형 할인점, 편의점 채널에 입점됐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채널이 확대될 예정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바나나맛우유 키즈는 바나나맛우유의 용량을 줄이고 먹기 편하도록 해달라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라며 “출시 이후 별다른 마케팅을 하지 않았는데도 맘카페 중심으로 영유아들에게 먹이기 편하고 원유 함량이 높아 흰 우유를 평소에 잘 먹지 않는 아이들에게 딱 좋은 제품이라는 입소문이 퍼지며 매출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빙그레가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출시한 것은 저출산 시대 오히려 영유아들에게 적합한 제품을 출시하자는 역발상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국내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바나나맛우유의 미개척 영역, 즉 세분 시장을 찾아보자는 생각에서 신제품 개발에 나섰다. 빙그레는 현재 판매 호조세를 지켜보고 향후 제품 라인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바나나맛우유는 새로운 모습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함께 해서 즐거운 우리 아이 첫 가공유’ 콘셉트를 가진 바나나맛우유 키즈를 통해 그동안 바나나맛우유를 접하지 못했던 아이들도 바나나맛우유를 간편하고 건강하게 마음껏 즐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