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정부 "해외유입 차단보다 지역감염 방역이 중요"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6:58
    수정 2020.02.25 16:59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국내 감염관리‧국내 고위험군 관리에 역량 집중"

유증상자 중심의 검역 시스템 도입 예고

일본‧이탈리아 등 확산세 보고 도입 시기 결정할 듯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연합뉴스

정부가 해외 감염원 통제보다 지역감염 대응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지금은 지역사회의 감염 위험이 굉장히 높아졌다"며 "해외 유입 차단보다는 지역 내 감염에 더 집중해서 방역을 하는 게 필요한 상황이다. 국내 감염관리와 국내 고위험군 관리 쪽으로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해외 입국자의 검역 방식과 관련해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유증상자 중심의 검역으로 전환하는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중국‧일본‧이탈리아 등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확산세 등을 감안해 전환 시점을 결정하기로 했다.


그는 "중국뿐 아니라 일본‧이탈리아 외 다른 나라들도 시간과 속도의 문제가 있지만 우리나라와 유사하게 어느 정도의 유행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검역 방식을 전환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지만 시기에 대해서는 위험도를 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이 예상되는 일본‧이탈리아 등이 "중국과의 교류가 상당히 많은 나라들이고, (해당 국가에서 유입되는) 경증의 사람들을 다 찾아낸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중국인 유학생 검역을 포함해 리스크를 보고 적정한 시기에 유증상자 중심의 검역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슈퍼전파지'로 지목된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최초 전파자와 감염경로 등에 대해서도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확진판정을 받기 전 대구‧경북 청도 등을 제약 없이 돌아다닌 31번 환자의 역학조사도 여전히 진행 중이다.


정 본부장은 "31번 환자의 발병일인 2월 7일을 전후해 발생한 환자들이 10명 이내로 많지 않다"며 "(조사에 따르면) 10일이 지나면서부터 환자가 급격히 증가하는 유행 곡선을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아직까지는 31번 이전에 혹시 누가 최초의 지표환자인지, 초발환자인지 등에 대해 계속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당분간 추가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환자 치료‧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본부장은 "현재 의심증상이 있는 많은 분들이 지역사회에서 단기적‧집중적으로 검사를 진행해 당분간 확진환자가 상당히 늘어날 수 있다"며 "저희 방역당국은 의료진들과 협력해 증상완화 전에 치료와 적절한 관리가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