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코로나19] 文대통령 "'대구 봉쇄' 지역적 봉쇄 아냐"…논란 수습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3:37
    수정 2020.02.25 13:37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강민석 靑 대변인 통해 "코로나19 확산 최대한 차단 의미" 밝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대구 봉쇄'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자료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코로나19와 관련, '대구 봉쇄' 논란이 벌어진 데 대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으나,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고위 당정협의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이 나온 대구·경북에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것이 중국 우한시처럼 외부와 완전히 차단시키겠다는 것으로 읽히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문자메시지로 "최대한의 봉쇄정책 시행은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과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보건당국까지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봉쇄'는 방역 용어의 하나로 강력한 방역 정책을 의미한다는 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설명이었다.


당정의 이같은 수습에도 논란이 지속되자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 선을 그은 것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날 수석비서관·보좌관회의에서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와 청도는 물론 다른 지역사회로 감염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모든 위험요인을 철저히 관리하고 통제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