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SM상선, 코로나19 대응 동참 "임원 급여 10% 삭감"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0:57
    수정 2020.02.25 10:58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SM상선 컨테이너선.ⓒSM상선SM상선 컨테이너선.ⓒSM상선

SM상선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출장을 최소화 및 비용절감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직원들의 고객 및 유관기관 방문은 유선통화, 메신저, 원격회의 등의 방법으로 대체하기로 했다. 아울러, 임직원들에게 일과 후 회식 등 모임을 자제하라고 권고했으며 주말 동안 확진 지역 방문을 금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SM상선은 코로나19에 대한 불안 해소를 위해 직원들의 개인 편의와 복지 차원의 무급휴가를 지원한다. 직원들이 코로나19와 관련해 건강검진이나 요양, 육아 등을 이유로 무급휴가 신청 시 최대 4주까지 허용하기로 했다.


이는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어린이집 휴원과 학교 개학 연기로 육아에 애로사항을 겪고 있는 직원들과 가족들을 간호해야 하는 직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 현지 직원 및 주재원 보호 대책도 실행 중이다. 현지 지점의 임직원들은 필요한 경우 재택근무를 시행한다.


비용절감에도 나선다. 최근 중국지역 물동량 감소로 시장상황이 불확실한 만큼 임원들의 급여를 10% 삭감하기로 했다. SM상선 관계자는 “경영층의 솔선수범이 이번 코로나19 사태 극복 및 임직원들의 일치단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M그룹 해운부문을 총괄하는 김칠봉 부회장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초기부터 전사적으로 빠르게 대응한 덕분에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의심 또는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이 나오지 않았다” 며 “해운영업 위기 상황을 성공적으로 극복하기 위해 전 임직원들이 합심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