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현대글로비스, 로봇업무자동화 도입…"단순업무 신속 처리"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0:55
    수정 2020.02.25 10:55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현대글로비스 직원들이 태블릿PC를 이용해 로봇업무자동화(RPA)로 얻은 업무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현대글로비스현대글로비스 직원들이 태블릿PC를 이용해 로봇업무자동화(RPA)로 얻은 업무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로봇업무자동화(RPA)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통해 단순하고 반복적인 사무업무를 처리하는 데 소요된 1만4600시간(연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RPA는 사람이 컴퓨터로 하는 반복적인 업무를 로봇 소프트웨어를 통해 자동화하는 솔루션이다. 업무처리 속도는 사람이 하는 것과 비교가 안될 정도로 빠르고 인적 오류가 발생할 일이 적어 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법으로 떠오르고 있다.


현대글로비스도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RPA를 도입했다. 스마트 워크를 추진하고 있는 사내 종합물류연구소와 IT 전담 조직이 지난해 도입을 추진한 후 시범 운영을 거쳐 올해부터 업무에 본격 적용하고 있다.


초기 발굴한 64건의 업무 가운데 ▲거리 데이터 확보 ▲신규부품 수출통관 코드 입력 ▲화물 주문 정보 입력 ▲중고차 서류 입력 및 신고 등 15건의 과제에 우선 적용됐다.


현대글로비스는 RPA 도입을 통해 15건의 단순, 반복 업무에 소요된 연간 1만4600시간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직원들은 단순업무에서 벗어나 생산적인 업무를 할 수 있고 화주사 입장에선 원하는 데이터를 적기에 신속, 정확하게 받을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아울러 연내 적용 과제를 40건 이상으로 확대해 업무 전 영역에서 생산성을 끌어 올릴 계획이다.


현대글로비스 종합물류연구소 관계자는 “RPA는 수작업에 비해 단시간에 많은 양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고 데이터 오류도 적어 업무 효율성이 매우 높다”며 “직원들은 단순, 반복업무 시간을 줄여 보다 더 생산적인 고부가가치 업무에 집중할 수 있어 직원과 회사 모두 경쟁력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