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티켓베이, 외국인 고객 확대 ‘글로벌 서비스’ 오픈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0:42
    수정 2020.02.25 10:43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글로벌 2차 티켓 시장에서 경쟁력 확보로 수익모델 다각화와 한류 확산에 기여

케이팝(K-Pop)을 필두로 아시아 대표 티켓 플랫폼 발돋움 목표

ⓒ티켓베이ⓒ티켓베이

토종 스타트업 티켓베이가 해외시장 도전에 나선다.


팀플러스에서 운영하는 국내 최대 티켓 중개 플랫폼 티켓베이는 글로벌 서비스(ticketbayglobal.com)를 공식 오픈했다고 25일 밝혔다.


티켓베이 글로벌 서비스를 이용하면 해외 거주 외국인 이용자도 국내외서 개최되는 케이팝(K-Pop) 콘서트는 물론 다양한 장르의 공연과 이벤트 티켓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다. 또 파트너십 관계인 DHL 국제 택배 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 어디서든 2~3일 내 빠르게 티켓 배송이 가능하다.


시장조사기관 MAResearch에 따르면 2018년 글로벌 2차 티켓 시장(Global Secondary Ticket Market) 거래규모는 약 92억 달러(한화 약 11조원)에 달하며 2025년 거래규모는 292억 달러(한화 약 34조원)로 추정하고 있다. 2025년까지 연 평균 18% 성장이 예상되며 특히 아시아권 2차 티켓 시장의 성장률은 연 평균 21%로 가파르게 상승할 것으로 전망한다.


글로벌 2차 티켓 시장은 2000년도부터 미국, 유럽을 중심으로 고속 성장해왔으며 최근 몇 년 사이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이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6년 티켓베이가 론칭하며 2차 티켓 시장을 이끌어가고 있다.


티켓베이는 외국인 고객 수요 창출을 위해 급성장하고 있는 아시아 시장을 전략적 기회와 성장의 발판으로 삼는다. 이에 따라 글로벌 서비스에 대한 본격적인 아시아 지역 마케팅에 돌입한다. 케이팝을 필두로 2차 티켓 시장의 공유를 통해 아시아권 문화교류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고 아시아를 대표하는 티켓 플랫폼으로 발돋움하는 것이 우선 목표다.


송지훈 팀플러스 홍보팀장은 “글로벌 서비스 오픈후 국가별 거래량은 일본, 홍콩, 태국, 싱가포르, 대만, 중국 순으로 아시아 국가의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며 “그 외 미국, 유럽, 아프리카, 중동, 중남미 등 전 대륙에 걸쳐 외국인 이용자들이 티켓베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티켓베이는 이용자들의 안전거래 수요를 충족시키는데 힘입어 지난해 누적 회원수 180만 명을 넘어섰고 거래금액은 400억 원을 돌파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고객 신뢰라는 가치를 무엇보다 최우선시하는 경영철학의 결과다.


한혜진 팀플러스 대표는 “해외시장 진출로 수익모델 다각화와 한류 확산에 기여하기 위해 글로벌 서비스를 오픈하게 됐다”며 “K-Pop 산업을 견인하는 티켓 플랫폼으로서 전 세계 이용자 누구나 티켓베이를 통해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서비스 제공을 위한 지속적인 투자와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티켓베이는 콘서트, 뮤지컬, 스포츠, 레저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티켓을 판매하고 구매할 수 있는 C2C 서비스다. 이를 기반으로 티켓예매 서비스, 케이팝 굿즈, 모바일 교환권, 여행 상품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