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이병헌·하정우, 강렬한 만남…영화계 흥행공식 통할까

    [데일리안] 입력 2019.12.14 13:28
    수정 2019.12.14 13:28
    이한철 기자

남북 캐릭터X믿고 보는 배우의 만남

'공조' '공작' 이어 극장가 싹쓸이 기대감

<@IMG1>
2017년 개봉해 781만 관객을 사로잡은 영화 '공조'는 임무를 완수해야만 하는 특수부대 북한형사와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생계형 남한형사의 예측할 수 없는 팀플레이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 것은 물론, 현빈과 유해진의 극과 극의 매력과 의외의 웃음과 케미로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다.

제71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입증한 영화 '공작'은 북으로 잠입한 남측 스파이와 북한 최고위층 인물 사이의 치열한 심리전을 황정민과 이성민의 인상깊은 연기 시너지로 그려내며 한국형 첩보영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이렇듯 '공조'와 '공작'이 전 세대 관객들을 사로잡은 데 이어 '백두산'이 신선한 남북 캐릭터와 실력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흥행 공식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먼저, 한반도를 초토화시킬 마지막 폭발을 막기 위한 비밀 작전에 투입된 북한 요원 '리준평'과 EOD 대위 '조인창'은 매력적인 남북 캐릭터의 탄생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작전의 키를 쥔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은 속내를 알 수가 없다가도 엘리트 요원다운 숙련된 민첩성과 과감한 행동력으로 유머와 카리스마를 오고가는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예기치 않게 작전을 이끌게 된 EOD 대위 '조인창'은 전역 대기 중에 미사일 해체를 담당하는 기술진으로 북한에 가게 되지만 예기치 못한 사고로 얼떨결에 작전의 책임자가 되는 인물로 인간적인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이병헌과 하정우가 완성한 폭발적 시너지는 영화의 또 다른 관람 포인트다. 같은 작전에 투입되었지만 서로 다른 목적으로 끊임없이 투닥거리다가도 점차 손발을 맞춰가는 이들의 모습은 뜻밖의 케미로 신선한 재미를 선사한다.

이렇듯 매력적인 남북 캐릭터와 믿고 보는 배우들의 만남이 더해진 '백두산'은 올 연말 극장가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만남, 백두산 화산 폭발이라는 소재와 참신한 상상력으로 새로운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할 영화 '백두산'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