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베트남 영웅’ 박항서호, 돈 방석 예고

    [데일리안] 입력 2019.12.11 15:02
    수정 2019.12.11 15:02
    김평호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현지 기업 포상금 쇄도

박항서호가 돈 방석에 앉을 전망이다. ⓒ 연합뉴스박항서호가 돈 방석에 앉을 전망이다. ⓒ 연합뉴스

동남아시아(SEA) 게임서 6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박항서호가 돈 방석에 앉을 전망이다.

11일(한국시각) 현지 매체 베트남뉴스에 따르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2세 이하(U-22) 축구 대표팀이 지난 10일 SEA 게임 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3-0으로 완파하고 우승을 차지하자 응우옌 응옥 티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포상금 10억동(약 5000만원)을 지급했다.

베트남 축구협회(VFF)도 30억동(약 1억5000만원)을 내놨다.

이 밖에도 민간기업들의 후원도 계속되고 있다.

이미 20억동(약 1억원) 이상을 후원해 지난 10일 오후 11시 현재 70억동(약 3억6000만원) 이상의 포상금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항서호에 포상금이 쏟아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지난해 초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차지했을 때 받은 포상금은 25억 원에 달했다.

지난해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컵을 들어 올렸을 때에는 10억 원의 포상금이 전해지기도 했다.

이번에도 앞선 대회 못지않은 포상금이 쏟아질 것으로 현지에서는 전망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