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디지털금융 빠진 은행권 페이퍼리스 가속화

    [데일리안] 입력 2019.09.22 06:00
    수정 2019.09.22 07:19
    박유진 기자

각종 문서 전자보관하고 상담도 태블릿PC로

신한은항 해외 법인도 '페이퍼리스' 확대 추진

각종 문서 전자보관하고 상담도 태블릿PC로
신한은행 해외 법인도 '페이퍼리스' 확대 추진


<@IMG1>

은행권이 디지털금융 확대와 글로벌 친환경 기조에 발맞춰 전사적으로 '페이퍼리스(Paperless)' 방안을 확대 중이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인도네시아 법인을 시범으로 해외 영업점의 종이서류 디지털화를 추진 중이다. 영업점에서 종이문서 형태로 사용되던 전·장표 등 각종 문서를 이미지화 처리해 업무효율성을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전·장표란 은행에서 입·출금 업무를 처리할 때 증빙자료로 내주는 영수증을 생각하면 된다. 과거 전·장표는 전자문서로 보관하려해도 원본을 따로 보관해야 하는 규정이 존재해 도입이 뒤처졌는데 디지털금융이 가속화됨에 따라 국내는 물론 해외 영업점도 이 같은 방식을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전자문서를 디지털 보관하게 될 경우 불필요하게 소요되는 서류 발급·보관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업무처리의 신속성도 확대할 수 있어 최근 은행권은 내부 종이문서를 디지털로화하고, 영업점에 태블릿PC를 배치 중이다.

DGB대구은행은 지난 7월 디지털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태블릿브랜치(ODS)와 창구전자문서 시스템을 오픈했다. 은행 직원이 고객을 직접 방문할 때도 금융거래가 가능한 태블릿PC를 가져가고, 영업점 내 상담실에서도 이를 활용 중이다. Sh수협은행 또한 지난 8월부터 태블릿PC로 전자신청서를 작성하는 디지털창구시스템을 도입했다.

디지털창구 도입 시 종이서류를 획기적으로 감축해 환경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신한은행의 경우 국내 전 영업점에서 태블릿PC를 활용한 상담서비스 '쏠깃(SOL Kit)' 도입을 통해 연간 75t(4.37g A4 용지 기준)의 종이를 감축했다.

PC를 활용하면 1000여개가 넘는 금융상품 정보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으며, 고객에게 별도의 안내장과 상담자료를 출력하지 않아 종이 감축에도 효과적이라는 게 신한은행의 설명이다.

은행권에 전자창구를 최초로 도입한 것은 NH농협은행이다. 농협은행은 지난 2013년 10월 영업점에 전자창구를 도입해 종이문서 전자화를 추진한 바 있다. 2017년부터는 고객에게 발송하는 종이 고지서를 비대면화 해 종이 감축에 나서고 있다.

'NH스마트고지서'라 불리는 이 서비스는 모바일 앱(App)으로 통신비, 카드청구서, 보험안내장, 아파트관리비, 지방세, 국세, 법칙금 등을 고지받는 것이다. 지난해 12월 누적 기준 스마트고지서의 발송건수는 280만건을 넘어섰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