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유승민 “바른미래당 송파을 박종진 후보 확정…계파갈등 아니었다”

    [데일리안] 입력 2018.05.25 11:39
    수정 2018.05.25 23:34
    권신구 기자

“원칙·상식에 매달렸던 것 이외 아무것도 없다”

<@IMG1>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5일 “손학규 선대위원장님이 송파을 출마의사를 접으셨고, 미리 소식을 접했던 최고위에서 박종진 후보로 확정했다”고 말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회의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개인적으로 지난 며칠간 이 문제로 당의 혼란이 있었던 점에 대해 당 대표로서 유감”이라며 “오늘 최종적으로 출마의사를 접고 이 송파을 둘러싼 내용을 끝내는데 도움주신 손 위원장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손 위원장에 대해 “선대위원장 역할을 하시면서 공천이 오늘로 마무리되기 때문에 이제는 본격적인 선거 국면으로 들어간다고 본다”며 “최고위도 선대위로 전환시키고 상임선대위원장이시니까 역할을 충실히 다 해주실 것이라고 생각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제기되어 온 바른미래당 계파갈등과 관련해 “저는 한 번도 계파갈등이라고 생각한 적 없다”며 “최고위원님들에게 물어보면 아시겠지만 (저는) 어느 곳 하나 계파적 시각에서 접근한 점이 없었다는 점을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유 공동대표는 “이 문제는 처음부터 원칙을 지킬거냐, 경쟁과정을 공정하게 이끌어 갈거냐, 당내 민주주의 공당으로 원칙을 지키냐, 상식을 지키냐 이 문제였다”며 “원칙과 상식에 맞게 해야 한다는 데에 매달렸던 것이지 그 이외에는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