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0062 명
격리해제
6021 명
사망
174 명
검사진행
18908 명
7.7℃
맑음
미세먼지 62

‘7조 손실’ 부흥 아닌 부담, 해 넘겨도 ‘2020’ 도쿄올림픽

  • [데일리안] 입력 2020.03.26 07:45
  • 수정 2020.03.27 14:47
  • 김태훈 기자 (ktwsc28@dailian.co.kr)

전염병에 올림픽이 밀렸다는 현실 감추기 보다 '돈 문제'

대회명 바뀌면 5000여 개 메달과 각종 기념품들 새로 제작해야

도쿄올림픽은 해를 넘겨 개최해도 도쿄올림픽은 해를 넘겨 개최해도 '2020 도쿄올림픽'으로 불린다. ⓒ 뉴시스

일본이 부흥과 재건의 기치를 내걸고 준비해온 2020 도쿄올림픽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에 밀려 1년가량 연기되면서 ‘부담 올림픽’으로 둔갑하고 있다.


IOC는 지난 24일(한국시각) “선수들의 건강과 관중들의 안전을 위해 2020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내년으로 연기한다.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는 개최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속 올림픽 불참을 선언하는 국가들이 잇따라 등장하고, 세계보건기구(WHO) 또한 일본 정부와 IOC에 조속한 결정을 촉구할 만큼 압박의 수위가 높아지자 IOC와 일본 정부도 두 손을 들었다.


전면 취소를 피한 IOC나 일본은 최악의 상황을 면했다. 그러나 막대한 경제적 손실은 일본이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 전문가들은 1년 연기로 인한 추가 비용으로 약 3조 원을 추산한다. 경제적 손실까지 더하면 7조 원을 초과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올림픽 역사상 취소 사례는 있어도 연기 결정에 합의한 것은 124년 역사상 초유의 일이다. 이에 따라 최초의 홀수 해 개최가 유력해졌다. IOC에서 연기된 도쿄올림픽의 구체적 시기는 밝히지만 않았지만 올해는 어렵다. 현재 미국과 유럽이 ‘전시상태’에 준하는 코로나19 국면에 있는 데다 코로나19가 올해 완전 종식될 것인가에 대한 의문도 여전하다.


따라서 2021년 개최가 확실시된다. 해를 넘겨 2021년에 개최하지만 대회 명칭은 ‘2020 도쿄올림픽’을 유지한다는 것이 일본의 바람이자 IOC의 계획이다. 전염병에 올림픽이 밀렸다는 현실을 조금이라도 감추고 싶은 계산도 깔려 있지만 주된 이유는 돈이다. 1년 연기로 인한 천문학적인 추가 비용을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함이다.


일본 아베 신조 총리. ⓒ 뉴시스일본 아베 신조 총리. ⓒ 뉴시스

도쿄올림픽은 방사능 우려를 의식해 유독 친환경을 강조하며 메달도 폐가전제품이나 스마트폰에 있는 금속을 회수해 5000여 개의 메달을 제작했다. 그리고 메달에 새겨 넣은 ‘2020 도쿄올림픽’은 선명하게 드러난다.


대회명을 2021 도쿄올림픽으로 수정하면 메달을 비롯해 각종 기념품 등에 새겨진 ‘2020 도쿄올림픽’ 로고를 바꿔야 하는 상황에 놓인다. 막대한 추가 비용 투여를 피할 수 없다.


세계적인 우려와 비판 속에도 올림픽을 후쿠시마의 부흥과 재건을 알리는 도구로 여기며 밀어붙였던 아베 총리의 장밋빛 구상은 구겨질 대로 구겨졌다. 오는 9월 올림픽·패럴림픽이 끝나면 자민당 총재 임기를 1년 앞두고 의회를 해산하고 선거를 치를 구상이었던 아베 총리의 정국 운영 자체도 완전히 꼬였다. 자칫 임기(내년 9월)를 채우지 못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부흥은커녕 금전적 부담을 던지는 도쿄올림픽은 ‘야욕의 빅픽처’를 그렸던 아베에게나 일본에나 큰 짐이 됐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