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8 10시 기준
확진환자
9478 명
격리해제
4523 명
사망
144 명
검사진행
4811 명
5.2℃
맑음
미세먼지 48

폼페이오, 김정은 새 전략무기 발언에 “약속 어기면 매우 실망”

  • [데일리안] 입력 2020.01.01 11:00
  • 수정 2020.01.01 11:12
  • 김은경 기자

“충돌과 전쟁 대신 평화와 번영 선택하길”

北 전략무기 발표 후 신년사 직전 언급

“충돌과 전쟁 대신 평화와 번영 선택하길”
北 전략무기 발표 후 신년사 직전 언급


<@IMG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새 전략 무기 발언에 대해 “옳은 결정을 하길 바라며 약속을 어기면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김 위원장이 핵무기 개발을 지속할 것이며 새 전략 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뒤 폭스뉴스에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노동당의 최상위급 의사결정기구인 제7기 5차 전원회의 보고에서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가 철회되고 조선반도에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국가안전을 위한 필수적이고 선결적인 전략무기개발을 중단 없이 계속 줄기차게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보도했다.

그는 “곧 머지않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보유하게 될 새로운 전략무기를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이 풍계리 핵시험장 폐기와 핵·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중단 등 북미 신뢰 구축을 위한 ‘선제적 중대조치들’에 한미군사 연습과 첨단무기 도입, 추가 제재로 응답했다”며 “이러한 조건에서 핵·ICBM 중단 공약에 더는 일방적으로 매여 있을 근거가 없어졌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이러한 조선중앙통신 보도 이후 김 위원장의 신년사 발표 직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여전히 김 위원장이 다른 경로를 택하길 희망한다”며 “김 위원장이 옳은 결정을 하길 바라며 그가 충돌과 전쟁 대신 평화와 번영을 선택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CBS 방송 인터뷰를 통해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을 저버린다면 이는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